연합뉴스

서울TV

인간이 기후를 조작한다…‘지오스톰’ 음모론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지오스톰’ 음모론 영상의 한 장면.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기후를 지배하는 자, 세상을 지배한다!”

재난 블록버스터 ‘지오스톰’이 기후 조종을 제안한 미국 36대 대통령 린든 존슨의 모습이 담긴 음모론 영상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영상은 인간들의 기후조작이 50년 이상 지속하였음을 증명하고 있다. 실제로 미국의 35대 대통령 존 F. 케네디는 1961년 UN 총회에서 기후 조종에 대한 계획을 발표했는데, 공개된 영상에는 “기후 조종을 제안합니다”라고 연설하는 당시 자료가 담겼다.

‘지오스톰’은 인간이 기후를 조작하면서 시작된 지구 대재앙을 그렸다. 가까운 미래, 기후변화 탓에 지구에 갖가지 자연재해가 속출하자 이를 예방하기 위해 날씨를 조종한다는 설정이다.

사막지대인 두바이에 쓰나미가 몰려오고, 열대기후인 리우에 혹한의 추위가 시작된다. 모스크바에서는 때 아닌 폭염이 시작되고 인도 뭄바이에서는 토네이도가, 홍콩에서는 용암 분출 등 전 세계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재난을 그린다.

공개된 영상 속 상황이 결코 허황된 이야기가 아니라는 점 때문에 ‘지오스톰’은 블록버스터적 다운 스펙터클함과 더불어 다양한 해석으로 화제가 될 전망이다.

영화는 오는 10월 19일 2D와 3D, 4DX, IMAX 3D 등의 버전으로 개봉한다. 12세 관람가. 109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