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페이스북 글 1천 번 공유되면 자수하겠다던 범인,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Redford Township Police Department Facebook
최근 미국 미시간주에서 경찰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 1천 번 공유되면 자수하겠다고 약속한 범인 21살 마이클 자이델(Michael Zaydel).

미국의 한 지명 수배자가 경찰과의 자수 약속을 지켜 화제가 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허프포스트코리아는 최근 미국 미시간주에서 경찰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 1천 번 공유되면 자수하겠다고 약속한 범인 21살 마이클 자이델(Michael Zaydel)의 사연을 소개했다.

지난 7일 지명 수배자 자이델은 경찰이 올린 페이스북 글이 1천 번 공유되면 자수하겠다는 제안과 함께 “레드퍼드 경찰들은 형편없다”고 조롱했다.

레드퍼드 경찰 측은 즉시 이 약속을 받아들였으며 다음과 같은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도넛이라고!!! 그가 도넛을 약속했다! 우리가 도넛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모두 알거다! 레드퍼드를 더 깨끗하게 하는 동시에 이 대결에서 이길 수 있도록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하다! 아주 쉽다. 이 글을 공유만 하면 된다”

레드퍼드 경찰 페이스북에 올려진 이 글은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4천여 건이 넘게 공유됐다.

▲ Redford Township Police Department Facebook
마이클 자이델(Michael Zaydel)이 페이스북에 남긴 글.

16일 오후, 자이델은 약속대로 도넛 한 상자와 베이글 한 개를 들고 경찰서로 찾아와 자수했다.

레드퍼드 경찰 측은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저녁 6시 30분경, 마이클 자이델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서에 걸어 들어온 그는 도넛뿐 아니라 베이글까지 하나 가져왔다! 이번 일을 지지해주고 격려의 댓글을 올리며 페이스북 글을 공유해 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자이델은 지금 경찰서에 있으며 내일 지방법원 법정에 설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마이클 자이델(페이스북 명: 샴페인 토리노)은 자수 약속 외에도 지역 학교의 쓰레기도 모두 치우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Redford Township Police Department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