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얕은 진흙탕도 호주에선 조심해야 하는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에선 얕은 물 근처에도 가지 마세요’

2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2015년 8월 호주 북부 퀸즐랜드 주의 한 야생동물 레인저가 진흙탕에 숨은 거대 악어를 먹잇감으로 유인하는 영상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영상에는 인클로저 안 맨발 차림의 레인저가 보인다. 양손에 막대기와 먹잇감 든 그는 얕은 진흙탕물로 다가가 죽은 닭으로 수면을 때린다. 그 순간, 공룡같은 거대 몸집의 악어 한 마리가 물속에 숨어 있다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낸다.

레인저는 먹잇감으로 악어를 뭍으로 끌어낸다. 그는 먹이를 악어에게 건네 뒤, 놀랍게도 식사 중인 악어의 등에 올라타 악어가 얼마나 빨리 달릴 수 있는지 설명한다. 식사를 마친 악어가 등에 그를 태운 채 물로 돌아가고 레인저도 악어에서 내려 물속으로 사라지는 악어를 바라본다.



한편 호주악어(Australian crocodile)는 악어과 파충류로 성질이 온순해 거의 사람을 공격하지 않는다. 주둥이는 길고 가늘며 등은 짙은 녹갈색에 검은 반점이 있다. 주로 민물에서 서식하며 오스트레일리아 북부, 기타 열대지방에 분포한다.(참고: 다음 자연박물관)

사진·영상= ViralHog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