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별별영상] 두 살배기의 깜짝 놀랄만한 공 묘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트위터 영상 캡처

두 살배기의 농구공 묘기가 SNS 화제에 올랐다.

화제의 주인공은 칼빈(2)이라는 소년으로, 생후 6개월부터 농구에 큰 관심을 보여왔다. 지난 20일 칼빈의 부모가 트위터에 올린 영상에는 조금 특별한 방법으로 농구 골대에 농구공을 골인시키는 칼빈의 모습이 담겼다. 칼빈이 농구공을 야구 배트로 휘두르자 농구공이 포물선을 그리더니 그물망에 빨려 들어간 것이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우연이라고 해도 대단하다”, “운동신경이 뛰어난 듯하다”라는 댓글을 남기며 해당 영상을 공유하고 있다.

사진·영상=beaniebear08/트위터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