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시력 잃어가는 남자와 어느 작가의 러브스토리 ‘빛나는’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빛나는’ 메인 예고편의 한 장면.
그린나래미디어 제공.

가와세 나오미 감독 작품 ‘빛나는’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앙: 단팥 인생 이야기’ 가와세 나오미 감독의 신작으로 화제를 모으는 영화 ‘빛나는’은 최고의 포토그래퍼였으나 시력을 잃는 병에 걸린 남자가 영화의 음성 해설을 만드는 초보 작가와 만나 다시 희망을 시작하는 멜로드라마다.

공개된 예고편은 버스 정류장 앞, 횡단보도를 재잘거리며 건너는 아이들, 괜히 짜증을 내는 트럭 운전사의 모습 등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을 음성으로 옮기 미사코의 목소리로 시작한다.

이어 앞이 보이지 않는 이들을 위해 영화 음성 해설을 만드는 그녀와 시력을 잃어가는 포토그래퍼 나카모리의 만남을 볼 수 있다. 함께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의견이 충돌하는 가운데, 포토그래퍼로서 가장 소중한 ‘빛’을 잃게 되는 나카모리에게 끌리는 미사코의 모습은 두 사람이 펼쳐낼 아름답고 따뜻한 사랑을 예고한다.

“마지막 장면 아무런 해설이 없던데 회피인가요?”라는 나카모리의 지적과 “마지막 장면만 좀 더 시간을 주시겠어요?”라는 미사코의 대사는 두 사람이 그려낼 영화의 마지막 장면을 기대케 한다.

함께 빛 속에서 길을 걸어가는 미사코와 나카모리의 뒷모습에 이어 ‘당신의 눈에 담고 싶은 라스트 씬이 있나요?’라는 카피는 그 자체로 가을과 어울리는 여운을 남긴다.

영화 ‘빛나는’는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어 에큐메니컬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일본을 대표하는 여성 감독 가와세 나오미의 신작이다. 또 ‘앙: 단팥 인생 이야기’의 주연을 맡았던 배우 나가세 마사토시, 전설적 여배우 키키 키린, 여기에 떠오르는 신인 여배우 미사키 아야메가 합류해 그야말로 ‘빛나는’ 앙상블을 선보인다.

영화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101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