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별별영상] 과도 입에 물고 나타난 반려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핼러윈 시즌에라도 동참한 것일까. 평소 말 잘 듣던 반려견 ‘찰리’가 과도를 입에 물고 나타났다.

이는 지난 26일 유튜버 미치 서먼이 공개해 화제가 되는 영상의 상황이다. 반려견 찰리는 과도를 물고 견주 앞에 나타나 꼬리를 살랑살랑 흔든다. 자칫 찰리가 칼에 상처를 입을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 견주는 긴장한 듯 말까지 더듬으며 “찰리. 아빠에게 칼 줘”라고 타이른다. 잠시 후 찰리는 조용히 칼을 바닥에 내려놓는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귀여운 강아지다”, “칼을 접근 못 할 만한 곳에 두어야 할 것 같다”, “핼러윈데이 맞이 이벤트인 듯”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해당 영상은 29일 현재 14만 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Mitch Thurman/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