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국정교과서 추진부터 폐지까지…‘국정교과서 516일’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국정교과서516일’ 스틸컷.
아우라픽처스 제공.

국정교과서 논란의 배경과 의미를 추적하는 다큐멘터리 영화 ‘국정교과서 516일: 끝나지 않은 역사전쟁’ 메인 포스터와 예고편이 공개됐다.

‘국정교과서 516일’은 박근혜 정부에서 추진한 역사교과서 국정화 시도의 배경과 과정을 추적하고, 이를 어떤 관점으로 바라보며 미래를 도모해야 할지를 역사학자들과 되짚어보는 다큐멘터리다.

공개된 포스터는 2015년 10월 12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발표부터 2017년 3월 10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까지의 시일인 516일을 뜻하는 ‘국정교과서 516일’이라는 제목과 부러진 분필을 전면에 내세웠다.

▲ 영화 ‘국정교과서516일’ 메인 포스터.

함께 공개된 예고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연설 장면으로 시작한다. 기존 역사교과서가 우리 역사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준다며 국정교과서를 추진하는 대목이다. 이에 역사학자들의 반응과 청소년들의 국정교과서 반대 시위 장면이 이어진다.

특히 “이게 무슨 이야기냐, 왜 역사교과서가 잘못되었다고 하는가”라며 당당하게 의견을 밝히는 청소년의 물음은, 박근혜 정부가 교육 주체들을 무시하고 왜 국정교과서를 추진했는지, 배경과 의도를 생각게 한다.

‘천안함 프로젝트’의 백승우 감독이 연출을 맡은 ‘국정교과서 516일’은 정지영 감독, 김민웅 교수, 박재동 화백, 명진 스님, 이수호 이주노동희망센터 이사장, 정범구 전 국회의원, 허은실 시인, 황현산 문학평론가 등이 ‘다음 스토리 펀딩’을 통해 모은 후원금으로 제작되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국정교과서 516’은 오는 11월 23일 관객과 만난다. 12세 관람가. 97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