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개봉작> 부패한 교육 시스템&계급 불평등…‘배드 지니어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배드 지니어스’ 스티브 팟스 영상의 한 장면.
팝엔터테인먼트 제공.

“나쁘지만 다 하고 싶잖아…?“

실화를 모티브로 만들어진 ‘배드 지니어스’가 담고 있는 교육적 메시지가 우리나라 교육 현실을 되돌아보게 해 화제다. 동시에 스티브 팟스 연설 영상이 함께 주목받고 있다.

영화 ‘배드 지니어스’는 모두가 미치게 원하는 천재 소녀 ‘린’의 OMR 카드를 공유하기 위해 거금이 오가는 케이퍼 무비다. 실제 일어난 국제 시험 부정행위와 관련된 사건을 모티브로 나타우트 폰피리야 감독이 1년 넘게 각본에 공을 들인 작품이다.

영화는 입시 위주의 교육과 부패한 교육 시스템 그리고 계급 불평등 문제를 담고 있다. 특히 높은 성적을 받아 좋은 대학에 입학하고 해외 유학을 꿈꾸는 학생들의 모습은 한국의 입시위주 현실과 겹치며 공감을 자아낸다.

또 우리나라 드라마의 단골 소재인 ‘수저 계급론’이 ‘배드 지니어스’에도 어김없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자신의 미래를 위해 명문 고등학교로 전학 간 ‘린’부터 돈이면 뭐든지 되는 다이아몬드수저 ‘팟’ 그리고 흙수저 ‘뱅크’까지 계급 불평등 문제가 씁쓸한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

‘배드 지니어스’가 담고 있는 교육적 메시지를 역설적으로 보여주는 스티브 ‘팟스’ 연설 영상은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은 애플 광고를 패러디했다. “이것은 명문대 입학 설명서”라는 문구로 시작한 영상은 스티브 잡스를 따라한 ‘팟’만의 특별한 명문대 합격 팁이다.

‘린’과 그녀의 친구들이 펼치는 신종(?) 학업 비즈니스를 통해 눈길을 끄는 영화 ‘배드 지니어스’는 11월 2일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130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