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매혹적이고 완벽한 스릴러 ‘오리엔트 특급 살인’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오리엔트 특급 살인’ 스틸컷.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제공.

애거서 크리스티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오리엔트 특급 살인’ 메인 예고편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영화 ‘오리엔트 특급 살인’은 이스탄불에서 런던으로 향하는 초호화 열차 안에서 살인 사건이 벌어지면서, 각기 완벽한 알리바이를 지닌 용의자들과 이를 파헤치는 세계 최고의 탐정 에르큘 포와로 이야기를 그린 추리 스릴러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폭설로 열차가 멈춰선 밤, 비명과 함께 의문의 살인사건이 발생한다. 이후, 사건 해결을 위해 세계적인 명탐정 ‘에르큘 포와로’의 추리가 시작된다.

“범인은 이 기차에 타고 있으며 여러분 모두가 용의자입니다”라는 포와로의 대사처럼 승객 모두 용의자인 상황. 이때 총과 편지, 잠옷 등 사건 해결의 실마리를 간직한 단서들과 완벽한 알리바이를 지닌 용의자들의 증언이 이어진다.

여기에 “아무도 믿지 말라”는 조니 뎁의 대사가 과연 그날 밤의 진실을 궁금케 한다. 특히 이스탄불의 이국적인 풍광과 오리엔트 특급 열차를 그대로 옮겨온 듯한 고급스러운 내부, 세련되고 화려한 의상, 폭설로 뒤덮인 풍경 등 압도적인 시각이 눈길을 끈다.

명탐정이자 사건 해결을 맡은 ‘에르큘 포와로’ 역의 케네스 브래너와 페넬로페 크루즈, 윌렘 대포, 주디 덴치, 조니 뎁, 조시 게드, 미셸 파이퍼, 데이지 리들리 등 최고의 배우들이 오리엔트 특급열차의 승객으로 분해 환상적인 앙상블을 예고한다.

영화 ‘오리엔트 특급 살인’은 영국을 대표하는 추리소설 작가 아가사 크리스티의 베스트셀러 중 최고로 손꼽히는 동명의 소설 원작이다. 그녀는 당대 추리소설 황금기를 열었으며 그녀가 집필한 책들은 성경과 셰익스피어 다음으로 많이 읽힌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토르’, ‘신데렐라’로 연출력을 인정받고 ‘덩케르크’, ‘마릴린 먼로와 함께한 일주일’ 등에 출연해 제84회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 된 케네스 브래너가 연출과 주연을 맡았다. 11월 개봉 예정.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