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비밀경호국, 순방기간 트럼프 전용차량 수송기 내부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비밀경호국 트위터

미국 대통령의 경호를 담당하는 비밀경호국(U.S. Secret Service)은 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기간 사용할 차량을 옮기는 수송기 내부 사진을 공개했다.

비밀경호국은 이날 트위터에 “미국 대통령이 아시아를 가는데 ‘더 비스트’(The Beast)를 남겨두고 갈 수는 없다”는 글과 함께 미 공군 수송기 C-17 글로브마스터 내부 사진 2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더 비스트’를 포함해 자동차 여러 대가 줄지어 실려 있는 모습이 담겼다.

‘더 비스트’는 미국 대통령 전용 캐딜락 리무진을 가리키는 말로 길이 5.5m, 높이 1.7m, 무게 8t에 달하는 육중한 외관 탓에 이같은 별명이 붙었다. 저격용 총알이 빗발치고 고성능 폭탄이 터져도 탑승자는 무사할 수 있도록 차체와 내장재에 알루미늄과 티타늄, 특수강철, 세라믹, 탄소섬유 등 첨단소재가 사용됐다. 한 대 가격은 150만달러(약 17억원)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쓰던 것을 이어받아 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현재 개발 중인 새 비스트는 내년 초 개발이 완료될 예정이다. 제작비에는 1580만달러(약 176억원)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