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시리아 전쟁 다큐멘터리 ‘시리아의 비가’, 헬렌 미렌 내레이션 참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시리아의 비가:들리지 않는 노래’ 예고편의 한 장면.
찬란 제공.

제33회 선댄스 영화제 다큐멘터리 프리미어 부문에 초청되어 해외 언론과 평단의 호평을 얻은 영화 ‘시리아의 비가(悲歌): 들리지 않는 노래’(이하 시리아의 비가) 내레이션을 할리우드 배우 헬렌 미렌이 맡아 화제다.

영화 ‘시리아의 비가: 들리지 않는 노래’는 40년의 독재에 저항하면서 시작된 시리아의 아픈 6년의 시간을 담은 다큐멘터리다. 영화는 시리아의 인권 운동가와 언론, 시민들로부터 전달받은 수백 시간의 전쟁 영상과 평범한 시민, 아동 시위대, 혁명 지도자, 고위 군 관계자 등 다양한 사람들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완성됐다.

배급사 측은 작품에 대해 “대배우 헬렌 미렌의 진중함이 느껴지는 목소리가 시리아의 독재 정권과 끝나지 않는 전쟁에 대해 강한 여운과 울림을 전한다”고 설명했다.

▲ 사진=헬렌 미렌 홈페이지.

‘시리아의 비가’는 제88회 아카데미 장편다큐멘터리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던 ‘원터 온 파이어(Winter on Fire)’의 이브게니 아피네예브스키 감독의 차기작으로 제작 단계부터 주목을 받았다.

수입사 NXC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시리아 난민 어린이 돕기 협약을 맺고, 10만 달러(한화 약 1억2000만원)의 기부금을 약정했다. 또 영화의 국내 개봉 수익금 역시 유엔(UN)산하 어린이 구호기관 유니세프에 기부할 계획이다.

영화 ‘시리아의 비가: 들리지 않는 노래’는 오는 11월 16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15세 관람가. 111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