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프러포즈 위해 응급 환자로 가장한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간호사 여자 친구에게 프러포즈를 하기 위해 응급 환자로 가장한 남성의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애리조나 대처의 조셉 엘킨스(Joseph Elkins)가 응급실 간호사 여자 친구 섀넌 빙햄(Shannon Bingham)에게 프러포즈하는 영상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대처에서 피트니스 강사로 일하는 엘킨스는 그녀의 병원 동료들에 부탁해 응급실 입원 환자로 가장해 수술대에 누웠다. 잠시 뒤, 호출을 받고 달려온 빙햄이 응급상황의 남성이 남자 친구임을 알아챈다.

“이러지 마”란 말과 함께 라텍스 장갑을 벗으며 안도하는 그녀에게 엘킨스가 일어나 반지를 꺼내며 “나랑 결혼해 줄래?”라고 프러포즈한다. 그녀는 웃으며 “예”라고 대단한 뒤, 엘킨스와 포옹한다. 둘의 애틋한 모습에 응급실 내 직원들이 박수를 치며 환호한다.



해당 영상은 지난 2015년 4월 유튜브에 게재됐으며 현재 10만 32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엘킨스-빙햄 커플은 같은 해 5월에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Joseph Elkin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