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핵주먹’ 타이슨 칠레 입국 거부당해…“범죄 경력 탓 추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핵 주먹’ 복서 마이크 타이슨(51)이 칠레 입국을 거부당했다고 현지언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칠레 수사경찰 당국은 트위터에서 타이슨이 입국에 필요한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해 입국을 거부했다며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요원이 타이슨과 함께 미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에 탑승할 것이라고 밝혔다.

입국 거부 이유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타이슨의 범죄 이력 때문으로 추정된다.

타이슨은 1990년대 10대 미인대회 참가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6년형을 선고받고 3년간 수감생활을 했다. 이외에도 폭력 행사와 코카인 소지 혐의 등으로도 유죄를 선고받은 바 있다.

▲ 유튜브 영상 캡처
타이슨은 한 TV 채널의 판촉행사에 참석하려고 칠레를 방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타이슨은 2013년에도 유죄 판결 이력 탓에 영국에 입국하지 못한 전력이 있다.

현역 시절 강펀치로 상대를 줄줄이 눕혀 ‘핵 주먹’이라고 불린 타이슨은 통산 50승 6패를 올리면서 44차례나 KO를 뺏는 괴력을 발휘했다. 2005년 6월 케빈 맥브라이드와 경기를 끝으로 링을 떠났다.

사진 영상=soychile.cl/유튜브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