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구글 스트리트 뷰에 포착된 살인 사건? 알고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Google Street View
구글 스트리트 뷰 이용자가 발견한 살인사건 순간. 하지만 이는 길에 지나가는 구글 차량을 발견한 댄 톰슨과 개리 커란 이름의 남성이 각각 희생자와 살인범으로 연기한 장난으로 밝혀졌다.

구글 스트리트 뷰에 살인의 순간이?

14일(현지시간) 허프포스트 독일판에 따르면 최근 구글 맵에서 주소를 검색하던 한 남성이 살인사건을 목격해 신고한 소식을 전했다.

구글 스트리트 뷰 이용자는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의 어떤 주소를 검색하다가 곡괭이를 든 채 길에 서 있는 남성과 그 옆에 쓰러져있는 한 남성의 모습을 목격했다.

스트리트 뷰 이용자는 이를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관들이 현장에 출동했다. 하지만 이것은 실제 살인사건이 아닌 두 남성의 장난으로 드러났다.

댄 톰슨과 개리 커란 이름의 남성이 각각 희생자와 살인범을 연기한 것. 이 둘은 길 모퉁이를 지나가는 구글 차량을 발견하고 이 같은 장난을 연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희생자 역할의 톰슨은 “구글 차를 발견했는데 뭔가를 해아만 했다”며 “이런 기회가 흔한 게 아니잖아요”라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구글 스트리트 뷰(Google Street View)는 전 세계 곳곳을 보여주는 온라인 3차원 사진 지도 서비스로 현재 83개 국의 360도 이미지를 제공하고 있다. 2004년 구글 창업자 래리 페이지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지만 무차별적인 촬영으로 사생활 침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참고: 에듀윌 시사상식)

사진= Google Street View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