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 발의 총성으로 시작된 논스톱 총격 액션…‘프리 파이어’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프리 파이어’ 예고편의 한 장면.
영화사 오원 제공.

영화 ‘프리 파이어’가 12월 국내 개봉을 확정하고 예고편을 공개했다.

‘프리 파이어’는 무기 거래 현장에서 의도치 않게 발사된 한 발의 총성으로 시작되는 아수라장을 그린 작품이다. ‘하이-라이즈’의 벤 휘틀리가 연출을, 할리우드 거장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총 제작을 맡았다.

지난해 ‘룸’을 통해 제88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은 브리 라슨을 비롯해 샬토 코플리, 킬리언 머피, 샘 라일리, 아미 해머, 잭 레이너 등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했다.

공개된 예고편은 무기밀거래를 위해 만난 오드(아미 해머)와 크리스(킬리언 머피)의 팽팽한 신경전으로 시작한다. 무기를 주문한 크리스와 밀수입자 버논(샬토 코플리) 사이에 조금씩 갈등이 시작되고, 한 발의 총성은 이들의 거래장소를 아수라장으로 만든다.

중간에 등장하는 스티보와 버니의 엉뚱한 대사는 코믹 요소를 예고해 눈길을 끈다. 시종일관 재치 있는 대사를 쏟아내며 이름만으로도 존재감을 드러내는 연기파 배우들의 활약이 작품의 완성도를 궁금케 한다.

제41회 토론토국제영화제 미드나잇 매드니스 부문 관객상을 받은 ‘프리 파이어’는 12월 국내 개봉 예정이다. 청소년 관람불가.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