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토끼처럼 번식하세요” 폴란드 출산장려 공익광고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폴란드 정부가 출산 장려 홍보 영상을 만들었다가 거센 비판에 휩싸였다.

14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폴란드 보건 당국은 유럽에서 가장 낮은 출생률로 인구 감소에 직면하자 토끼의 왕성한 번식력을 빗대 ‘아이를 많이 낳자‘는 공익광고를 만들었다.

광고는 상추와 당근을 먹는 토끼의 모습을 보여주며 “우리(토끼)는 자손을 많이 낳는 법을 알고 있다. 건강한 식단과 운동 그리고 스트레스 없는 삶”이라는 해설을 덧붙인다. 그러면서 “아기를 원하면 우리(토끼)를 본받으라”고 강조한다.

하지만 이 광고를 본 누리꾼들은 “모욕적이다”, “불쾌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뿐만 아니라 이 영상을 만드는 데 270만 즐로티(약 2억 1670만원)가 들어갔다는 사실에 ‘세금을 함부로 낭비한 최악의 사례‘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한편 인구 3800만의 가톨릭 국가 폴란드는 2015년 여성 1명당 1.32명으로 유럽 최저 출산율을 기록했다.

사진·영상=AFP news agency/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