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양재IC 부근 5톤 트럭 전복…폐자재 쏟아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3일 오후 1시 50분쯤 서울 서초구 양재동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양재IC 부근에서 5톤 화물 트럭이 뒤집혔다. 독자제공.

13일 오후 1시 50분쯤 서울 서초구 양재동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양재IC 부근에서 5톤 화물 트럭이 뒤집혔다.

트럭이 전복되면서 실려있던 폐자재가 쏟아져 인도와 일부 도로를 덮쳤지만, 다행히 지나가는 행인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트럭 운전자 역시 큰 부상은 입지 않았다.

▲ 13일 오후 1시 50분쯤 서울 서초구 양재동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양재IC 부근에서 5톤 화물 트럭이 뒤집혔다. 독자제공.

경찰은 트럭 운전자가 IC를 빠져 나오는 과정에서 폐자재가 쏟아져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