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절벽서 부상당한 야생 멧돼지 밀어낸 등산객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arcos López Rúa
최근 스페인 피코스드유로파의 카레스 트레일에서 트레킹 중 만난 야생 멧돼지를 절벽에서 떨어트린 등산객들.

산에서 마주친 야생 멧돼지를 절벽에서 밀어낸 등산객들이 경찰에 수배 중이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스페인 피코스드유로파의 카레스 트레일에서 트레킹 중 만난 야생 멧돼지를 절벽에서 떨어트린 등산객들의 페이스북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페이스북 이용자 ‘Marcos López Rúa’ 가 공유한 영상에는 등산객 7명에게 둘러싸인 거대 멧돼지의 모습이 보인다. 이미 부상을 입은 멧돼지를 등산객들은 막대기로 찌르며 자극한다. 결국 등산객들은 멧돼지를 막대기로 밀어 절벽에서 떨어트리고 멧돼지는 수십 미터 절벽 아래로 구르다가 멈춰 선다.

스페인 동식물 담당 경찰인 세뿌로나(Seprona)는 “피코스드유로파 국립공원 산에서 멧돼지를 밀어낸 사람들을 아십니까?”라 물으며 해당 영상과 함께 등산객들의 신원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카브랄레즈 타운 시청 페르난도 나바(Fernando Nava) 의원은 “동영상은 매우 잔인하다. 너무도 야만적”이라며 “이러한 행위는 범죄이며 야만적 살인 행위이기 때문에 그들이 저지른 일에 대해 책임을 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미 부상당한 것 멧돼지를 절벽에서 밀어내는 모습은 매우 잔인하다”고 덧붙였다.

야생동물보호단체들은 해당 등산객들을 비난했지만 그들은 가벼운 벌금형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동물보호 정당 팍마(Pacma)에 따르면 “이번 사건을 명백한 동물학대죄의 사례로 보고하고 싶지만 스페인에선 멧돼지와 같은 야생동물은 보호하지 않는다”며 “이러한 행위에 처벌이 가해지도록 법 개정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피코스드유로파는 ‘유럽의 봉우리’란 뜻으로 1918년 스페인 최초의 국립공원이다. 가장 높은 봉우리는 토레 데 세레도로 해발 2648m이다. 특히 동굴, 다리, 협곡을 따라 걷는 카레스 트레일은 스페인에서 가장 아름다운 자연 경관 중 하나로 꼽힌다.

사진·영상= Marcos López Rúa / Anna M. Smith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