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뉴욕 지하철 객차 안 쥐 출몰 소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뉴욕 지하철에 쥐가 출몰해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미국 매체 매셔블에 따르면, 지난 14일 뉴욕에 사는 울라지미르 타우차오는 아내와 지하철을 탔다가 진땀을 뺐다. 갑자기 출몰한 쥐 한 마리가 지하철 안을 정신없이 헤집고 다녔기 때문이다.

그가 촬영한 영상을 보면, 갑작스러운 쥐의 등장에 놀란 승객들이 소리를 지르며 다리를 들거나 의자 위에 올라가 쥐를 피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타우차오는는 스토리풀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사람들이 점프하고 좌석 위에 올라가는 모습을 봤다”며 “쥐야말로 비명을 지르는 사람들을 두려워하는 듯 했다“고 당시 상황을 재치 있게 전했다.



한편, 1904년 생긴 뉴욕 지하철은 오래된 만큼 지저분하기로 유명하다. 특히 사람만큼 쥐가 산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뉴욕 지하철은 들끓는 쥐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7월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3200만 달러(약 365억 7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뉴욕의 쥐를 70%까지 없애겠다고 발표했다.

사진 영상=Uladzimir Taukachou/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