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경찰서에서 눈물 흘린 여성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강원지방경찰청 제공.

한 달 생활비가 든 지갑을 택시에 두고 내린 40대 여성이 경찰의 도움으로 돈을 되찾은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태백경찰서 황지지구대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오전 8시 40분경 배모(45, 여)씨가 자신의 두 아이와 함께 다급하게 지구대로 들어왔다. 당시 근무 중인 장일현(38) 순경은 당황한 배씨를 먼저 진정시켰다.

배씨는 새벽 1시경 두 아이를 데리고 택시를 탔다가 실수로 지갑을 두고 내렸다. 뒤늦게 지갑을 분실했다는 사실을 알고 경찰서를 찾아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지갑에는 배씨 가족의 한 달 생활비 175만원이 들어 있었다.

이후 장 순경은 먼저 CCTV를 찾아 확인한 뒤, 인근 택시회사에 전화를 걸어 택시 기사와 통화했다. 장 순경은 “택시 뒷자리 의자 틈새에 지갑이 빠졌을 수 있으니 확인해 달라고 (택시기사에게) 부탁했다”며 “잠시 후 택시기사로부터 찾았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장 순경과 통화한 택시기사가 직접 지갑을 들고 지구대에 왔다. 내내 안절부절못했던 배씨는 지갑을 찾았다는 소식에 한걸음에 지구대로 달려왔다. 경찰에게 지갑을 건네받은 배씨는 그제야 참고 있던 눈물을 쏟아냈다.

장일현 순경의 사연은 지난 17일 강원경찰 페이스북을 통해 알려지면서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장 순경은 “돈이 많고 적고를 떠나 무조건 빨리 찾아 드려야겠다는 마음 밖에 없었다”며 “지갑을 찾아 드릴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영상=강원지방경찰청 제작, 제공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