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피서객 앞에 나타난 불청객, 정체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변에서 일광욕을 위해 깔아놓은 타월을 들어 올리니 뱀이 모습을 드러냈다.

섬뜩한 이 상황은 호주의 노스 비치 인근 해변에서 실제 일어난 일로, 지난 14일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면서 알려졌다. 해당 영상은 지난 12일 해변을 찾은 리사 훌리안(31)과 니키 로카(20) 자매가 카메라에 담았다.

영상을 보면, 모래사장 위에 깔아놓은 타월을 해변 방문객이 조심스럽게 들어 올린다. 곁에 있던 일행이 함께 타월을 걷어내자 똬리를 튼 뱀 한 마리가 모습을 드러낸다. 경계하는 듯 천천히 움직이던 뱀은 다행히 큰 소동 없이 현장을 떠나 모두를 안도케 한다.



한편, 영상 속에 등장하는 뱀은 독성이 강한 뱀 중의 하나인 듀가이츠로 해당 해변을 찾는 방문객들의 간담을 서늘케 하고 있다.

사진 영상=Caters Clip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