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어느 커플에게 일어난 잔혹한 이야기…‘킬링 그라운드’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킬링 그라운드’ 스틸컷.
투윈글로벌 제공.

영화 ‘킬링 그라운드’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의사인 ‘이안’과 그의 연인 ‘샘’은 인적이 드문 산속 호숫가로 캠핑을 떠난다.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보내기 위해 떠난 여행지에서 두 사람은 먼저 온 누군가의 차와 텐트를 발견한다.

다음 날, 이안과 샘은 다른 야영객들이 보이지 않자 텐트로 향한다. 텐트 안에는 사람이 있었던 흔적이 있고, 호수와 가까운 숲에는 어린 아이의 모자가 발견된다.

잠시 후, 이상한 전조를 느낀 두 사람 앞에 어린 아이가 나타나면서 이안과 샘은 상상도 못할 잔혹한 범죄와 마주한다.

영화 ‘킬링 그라운드’는 인적이 드문 호숫가로 캠핑을 떠난 커플에게 일어난 잔혹한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영화다.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평화롭던 여행 공간이 참혹한 공포를 경험하는 현장으로 변하는 흐름이 담겨 있다. 특히 공포에 사로잡힌 커플의 모습은 두 사람이 마주할 잔혹한 범죄와 그 위험을 어떻게 이겨낼지 전개를 궁금케 한다.

‘킬링 그라운드’는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를 비롯해 판타지아 영화제, 선댄스 영화제, 시체스 영화제, 에든버러국제영화제, 본 스릴러 국제 영화제에 공개돼 호평을 이끌어냈다.

영화 ‘킬링 그라운드’는 11월 23일 개봉된다. 청소년 관람불가. 90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