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천재 사진가가 누드를 담기까지…‘에드워드’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에드워드’ 예고편 한 장면.
영화사 그램 제공.

인간의 모든 움직임을 찍고 싶었던 19세기 천재 사진가 ‘에드워드’의 삶을 그린 영화 ‘에드워드’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에드워드’는 영화의 시초라 할 수 있는 최초의 영사기 ‘주프락시스코프’를 발명한 19세기 천재 사진가 ‘에드워드 마이브리지’의 광적인 예술과 삶, 그리고 치명적인 사랑을 그린 아트 드라마다.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19세기 당시에도 ‘사진술의 아버지’라 불릴 만큼 저명했던 에드워드 소개를 시작으로, 보이지 않는 움직임을 끊임없이 찍고자 했던 그의 욕망을 잘 담아내고 있다.

▲ 영화 ‘에드워드’ 예고편 한 장면.

아울러 그의 대표작 중 하나인 ‘의자 위로 펄쩍 뛰는 여자’(1887)를 그대로 재현한 장면에서 “정성 들여 만든 한 폭의 아름다운 초상화”라는 매체의 평은 작품의 완성도와 신뢰도를 높인다.

또 그는 연인 ‘플로라’와 치명적인 사랑에 빠지면서 생기는 수많은 오해와 갈등을 예고해 이후 벌어질 사건을 궁금케 한다.

특히 에드워드가 인간의 움직임을 누드 사진으로만 찍을 것임을 선포하는 장면에서 흐르는 경쾌한 멜로디는 그의 호방한 성격을 고스란히 느끼게 한다. 예고편 말미에는 초기 에드워드의 주된 연구 대상이었던 코끼리의 움직임을 ‘주프락시스코프’를 통해 지켜보는 모습이 인상적으로 흐른다.

스쳐 지나간 모든 순간을 사랑한 19세기 천재 사진가 에드워드의 창작욕이 담긴 메인 예고편을 공개한 영화 ‘애드워드’는 오는 12월 7일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106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