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00초PR-우리 영화는요!] ‘아들에게 가는 길’ 김은주 “소통은 마음으로 하는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0초PR-우리 영화는요!’는 100초라는 제한된 시간 동안 자신의 영화를 소개하는 코너다. 첫 번째 주인공은 영화 ‘아들에게 가는 길’의 주연배우 김은주다. 그녀는 영화에 대해 “소리를 듣지 못하는 부모와 아이의 특별한 성장통을 따뜻하게 그린 영화”라며 “비단 장애를 가진 사람뿐만 아니라 누군가의 부모, 자식이라면 공감할만한 영화”라고 소개했다.

연극 무대와 독립영화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은 배우 김은주는 이번 작품에서 청각장애를 가진 캐릭터 ‘보현’ 역을 맡았다. 그녀는 ‘보현’에 대해 “소리를 듣지 못하고, 말도 못하지만 하나뿐인 아들에 대한 사랑만큼은 끔찍한 엄마”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록 ‘보현’이 장애를 가지고 있지만, 일과 육아 사이에서 고민하고 여러 가지 역할을 해나가야 하는 현대 여성 중 한 명이라고 생각하고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 배우 김은주가 지난 24일 강남 압구정의 한 카페에서 서울신문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사진=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영화는 ‘청각장애를 가진 부모와 비장애인 자녀(코다)’라는 인물이 겪는 갈등과 고민을 진정성 있게 다루고 있다. 자칫 거부감이 들거나 무거운 내용만을 보여줄 것이라는 선입견에 대해 김은주는 “(‘아들에게 가는 길’은) 보편적이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영화”라며 “특히 이로운 군(아들 역)이 굉장히 귀엽고, (극이 진행되는 과정에) 웃음 포인트들이 (안배해)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녀는 영화 ‘아들에게 가는 길’에 대해 ‘소통은 마음으로 하는 것’을 이야기하는 영화라고 작품 의미를 전했다. “극중 ‘보현’(엄마)과 ‘원효’(아들)가 언어장벽 때문에 서로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갈등을 겪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사랑하는 마음으로 서로를 이해하고 교감하게 된다”면서 “역시 말이 아니라 마음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 하나의 따뜻한 시선을 선보이는 영화 ‘아들에게 가는 길’은 11월 30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전체 관람가. 99분.

글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영상 문성호,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