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염산테러 딛고 당당한 그녀들…고개 들고 패션쇼 캣워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하지 않을래. 아름다운 마음이 중요해. 난 내가 자랑스러워”





남편이나 가까운 가족 등으로부터 산성물질 공격을 당해 얼굴에 상처를 입은 인도 여성 9명이 패션쇼 무대에 섰다.

AFP통신에 따르면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인 25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랄리트 호텔에서 이 여성들이 로힛 발, 라나 길, 아르체나 코차르 등 인도 유명 디자이너들이 기부한 의상을 입고 모델로 나선 패션쇼가 열렸다.

이들은 모두 상처 난 얼굴을 가리지 않고 당당하게 런웨이를 걸어 내려갔다.

이날 모델 중 1명이었던 미나 카툰은 전남편에게 산성 물질 공격을 당한 아이 엄마다. 그는 “밖에 나가면 사람들이 나를 쳐다보고, 그들은 나를 보면 반대 방향으로 걷는다. 나는 많은 문제에 마주한다”고 AFP에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그러다가 어느 날 ‘당신이 그런 식으로 생각한다면 그렇게 하라’고 생각했다. 나는 내 인생을 꾸려야 한다. 내 아들이 공부하기를 원하고, 그를 뒷바라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뉴욕 패션위크 무대에 올라 화제를 모은 레슈마 쿠레시(20)도 이날 모델로 쇼에 참여했다. 그는 3년 전 형부에게 염산 공격을 받아 얼굴과 등, 양팔 등에 심한 화상을 입었고, 한쪽 눈도 잃었다.

그런 일이 또 일어날까 봐 무서웠고, 사람들이 거리에서 자신에게 보이는 반응이 무서웠다고 쿠레시는 털어놨다.

그는 “사람들은 아무도 너와 결혼하지 않을 것이라고, 너는 아름답지 않다고 말하곤 했지만 나는 내가 자랑스럽다”며 “당신을 아름답게 하는 것은 얼굴이 아닌 마음이라는 것을 사람들이 알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른 여성들도 내가 한 경험을 누릴 기회를 얻어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산성 물질 테러 방지 운동을 벌이며 피해자들의 회복을 돕는 비정부단체 ‘상처 아닌 사랑을 만들자’(Make Love Not Scars·MLNS)가 이번 패션쇼를 주최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인도에서 주로 여성을 겨냥해 일어나는 산성 물질 테러는 매년 보고된 건수가 수백 건, 실제로 수천 건에 이른다.

타니아 싱 MLNS 부회장은 패션쇼가 산성 물질 테러 생존자들의 자신감을 북돋우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패션쇼는 그들이 인정받고 사랑받을 자격이 있다고 깨달을 기회”라며 “이제 그들은 돌아가서 얼굴과 흉터를 숨길 필요가 없다고 세상에 말할 수 있다. 생각을 바꿔야 하는 것은 이 세상”이라고 의미를 강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