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할머니 대신 손수레 끌어준 경찰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구례경찰서 제공.

시골 길. 할머니의 수레를 대신 끌어준 경찰관의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훈훈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사진 속 주인공은 전남 구례경찰서 산동파출소의 한영현(55) 경위다. 한 경위는 지난달 26일 구례 산동면으로 순찰을 나갔다가 길에 떨어진 토란대를 줍는 할머니를 만났다.

순찰차에서 내린 한 경위는 할머니에게 자초지종을 물었다. 토란대가 담긴 수레를 밀던 할머니는 오르막길에서 토란대가 우르르 쏟아지자 발걸음을 멈추고 하나씩 주워담고 있던 것.

이에 한 경위는 “허리가 90도로 굽은 할머니가 한 손에 지팡이를 짚으신 채 길에 떨어진 토란대를 줍고 계셨다”며 “저의 할머니 같다는 생각에 길에 떨어진 토란대를 담아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 사진=구례경찰서 제공

어어 한 경위는 “경사도 심한 곳이고 해서 사고 예방차원에서 할머니 댁까지 수레를 끌고 함께 간 것뿐”이라며 “누군가에게 감동을 주려고 한 행동은 아니다. 본연의 일을 한 것일 뿐이다”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

한 경위의 말처럼 별일 아닐 수도,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을 수 있다. 하지만 팍팍한 일상 속 누구나 쉽게 외면하고, 선뜻 나설 수 없는 상황이 늘어가고 있다. 그런 점에서 도움을 손길을 당연한 일이자 직업적 소명으로 여기는 경찰관의 모습은 추운 겨울, 따뜻함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