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오케이 고, 프린터 567대로 만든 뮤직비디오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케이 고 유튜브 채널 캡처

미국 밴드 오케이 고(OK Go)의 새로운 뮤직비디오가 폭발적인 조회수를 기록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오케이 고는 지난 23일 자신들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곡 옵세션(Obsession) 뮤직비디오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 후 현재 조회수가 620만을 훌쩍 넘기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공개된 뮤직비디오를 보면, 수백 대의 프린터에서 출력된 다양한 컬러의 종이들을 배경으로 오케이 고 멤버들이 악기를 연주하거나 춤을 춘다.



이번 뮤직비디오를 위해 동원된 프린터는 567대로, 오케이 고는 뮤직비디오에 쓰인 종이 전부를 재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뮤직비디오가 팬들과의 소통 수단’이라고 말하는 오케이 고는 2002년 첫 앨범 발매 당시 집 정원에서 춤추는 뮤직비디오를 찍어 올렸다가 세계적인 스타가 됐다.

사진 영상=OK Go/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