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거장 짐 자무쉬 신작 ‘패터슨’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패터슨’ 티저 예고편 한 장면.
그린나래미디어 제공.

짐 자무쉬 감독의 ‘패터슨’ 티저 예고편 공개됐다.

영화 ‘패터슨’은 미국 뉴저지 주의 소도시 ‘패터슨’에 사는 버스 운전사 ‘패터슨’의 잔잔한 일상을 통해 소소한 삶의 아름다움을 전하는 작품이다. 짐 자무쉬 감독이 연출을, ‘스타워즈’ 시리즈로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아담 드라이버가 주연을 맡았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드럼 비트와 함께 세 개로 분할된 화면에서 패터슨의 각기 다른 아침이 펼쳐진다. 사랑하는 아내 ‘로라’와 함께 눈을 뜬 그는 일어나서 시계를 확인하고, 시리얼로 간단한 아침을 먹는다.

아내와 입맞춤을 나눈 뒤, 출근길을 걸어간 그는 매일 같은 루트의 버스를 운전한다. ‘패터슨 시에 가면 버스 운전을 하는 패터슨 씨가 있다’는 카피는 배경과 등장인물의 이름을 동일시한 짐 자무쉬 감독 특유의 위트를 엿볼 수 있다.

또 그가 비밀 노트에 시를 쓰는 모습과 애견 ‘마빈’과 함께 산책을 하는 모습은 그의 평범하면서도 아름다운 하루를 짐작케 한다. 여기에 ‘오늘도 Good Day’, ‘올해의 마지막 MUST-SEE’라는 카피로 마무리되는 예고편은 일상을 예술로 끌어올리는 그만의 감각을 기대케 한다.

연출을 맡은 짐 자무쉬 감독은 ‘천국보다 낯선’, ‘데드 맨’, ‘커피와 담배’ 등으로 예술성을 인정받은 거장으로, 영화를 통해 삶의 아름다움이 대단한 사건이 아닌 소소한 순간에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영화 ‘패터슨’은 12월 21일 개봉한다. 12세 관람가. 118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