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분쟁 지역 성폭력 피해자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전한 메시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Mukwege Foundation.

12개 분쟁 지역의 성폭력 피해자들이 한국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연대의 메시지를 보내왔다.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이하 정의기억재단)은 최근 “12개 분쟁국(콩고·이라크·부룬디·시리아·남수단·코소보·르완다·우간다·말리·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콜롬비아·기니) 전시 성폭력 피해 여성 25명과 함께 ‘글로벌 피해자 운동’을 진행하고 있는 ‘무퀘게 재단’으로부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보내는 성명’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연대 성명에서 분쟁 지역 성폭력 피해 여성 25명은 “일본군성노예제라는 전시성폭력 범죄에 대해 일본 정부가 보여준 무성의한 태도를 수용할 수 없다”면서 “일본 정부의 범죄사실 인정, 정의 그리고 법정 배상에 대한 요구의 실현을 위협해 온 이들에 맞서 일본군성노예 피해자들과 함께 연대할 것”이라고 했다.

정의기억재단 측은 “연대의 마음을 보내준 글로벌 피해자 운동 회원들에게 지지의 마음을 전한다”며 전후 72년 동안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에게 실현되지 못한 정의를 실현하고,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단 측은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와 법정배상을 요구하는 싸움을 27년간 이어가며 남아있는 33명의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억하며 이들의 인권과 명예, 존엄성을 회복하는 일에 한·일 양국 정부가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연대의 메시지를 보내온 무퀘게 재단은 콩고의 산부인과 의사이자 여성인권운동가인 데니스 무퀘게(62)가 지난해 설립한 재단으로, 분쟁 지역의 성폭력 예방·종식과 피해자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다. 무퀘게는 여성 인권 신장을 위한 공로를 인정받아 2008년 유엔 인권상을, 지난해에는 서울평화상을 받았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