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계 톱모델들이 참여한 아주 특별한 캘린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달 장애인들을 위해 세계 톱모델들이 발 벗고 나섰다.

지난 14일(현지시간) 허프포스트코리아는 발달장애인의 스포츠 및 문화예술 활동 지원 단체인 ‘스페셜 올림픽’이 제작한 자선 캘린더에 대해 소개했다.

오는 2018년 창설 50주년을 맞아 제작한 이번 자선 캘린더에는 세계 톱모델인 지지 하디드,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 캔디스 스완폴, 마이클 잭슨의 딸이자 모델 패리스 잭슨, 세계에서 주목받는 한국인 모델 정호연 등이 참석했다.

세계 톱모델들이 참여한 이번 캘린더의 작업은 파리 보그 전 편집장인 카린 로이펠트와 유명 사진작가 스티븐 클라인이 함께 참여했다.

이번 자선 캘린더의 가격은 200달러(한화 약 23만 원)이며 판매 수익은 전액 스페셜 올림픽에 기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스페셜 올림픽’은 지적·자폐성 장애인들을 위해 지속적인 스포츠 훈련 기회를 제공하고 수시로 경기대회를 개최하여 참여시킴으로써, 지적·자폐성 장애인들의 신체적 적응력을 향상시키고 생산적인 사회 구성원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기여하는 국제적 운동임과 동시에 비영리 국제 스포츠기구다.

사진= CR GIRLS 2018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