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0년 동안 갇혀 있던 곰…눈 본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3+ gaming youtube , mailonline
최근 우크라이나 지느비어국립공원(Synevir National Park)에서 처음으로 눈 오는 날을 만끽하는 곰 부리(Buri)의 모습.

‘드디어 자유다!’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우크라이나 지느비어국립공원(Synevir National Park)에서 처음으로 눈 오는 날을 만끽하는 곰 부리(Buri)에 대해 보도했다.

부리는 로렌스 안토니 지구 기구(Lawrence Anthony Earth Organization)에 의해 3주 전 구조된 곰으로 지난 20년간 우리에 갇혀 지냈다. 우크라이나에서는 동물 사육에 관한 규제가 없어 수백 마리의 곰과 야생동물들이 사적 혹은 교외 레스토랑의 오락거리로 키워진다.

영상에는 지느비어국립공원의 야외 우리에서 눈을 맞는 부리가 나무를 껴안고 냄새를 맡는 모습이 담겼다.



로렌스 안토니 지구 기구 구조팀을 이끄는 라이오넬 드 랜지(Lionel De Lange)는 “부리는 평생을 우리에 갇혀 지냈다”며 “부리는 하늘을 계속 쳐다 보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 약혼자는 전에 이같이 곰을 풀어놓은 모습을 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눈물까지 흘렸다”며 “눈을 즐기고 노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 23+ gaming youtube , mailonlin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