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하늘 떠난 할머니 음성, 문신으로 새긴 여가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스타그램. sakyrahangelique_

미국의 한 가수가 최근 몸에 특별한 문신을 새긴 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해 화제가 됐다.

미국 시카고에서 활동하는 가수 사키라 안젤리크(Sakyrah Angelique)는 한 달여전 세상을 떠난 할머니의 음성 메시지를 ‘사운드웨이브 타투’(Soundwave tattoo)라는 기술을 이용해 쇄골 부분에 새겼다. ‘사운드웨이브 타투’는 소리의 음파를 타투 형태로 만들어 전용 애플리케이션으로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만든 기술이다.


사키라가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에는 스마트폰을 문신에 갖다대자 ‘사랑해. 생일 축하해’라고 말하는 할머니의 음성이 음파를 따라 재생되는 장면이 담겼다. 과거 사키라의 생일에 그의 할머니가 보낸 음성이다.

사키라는 “할머니의 음성 메시지를 타투로 새기기로 결정했다. 할머니의 목소리는 영원히 내 가슴 속에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인스타그램. sakyrahangelique_

사진·영상=sakyrahangelique_/인스타그램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