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해변서 그루퍼 사체 뜯어먹는 바다악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ate Rogers Facebook
지난 11일 호주 퀸즐랜드주 카드웰 케언즈 해변에서 거대 바다악어가 해변가로 밀려온 그루퍼 사체를 뜯어먹는 모습 중 한 장면.

호주 해변에서 항상 조심해야 하는 이유는 바로 악어!

1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1일 호주 퀸즐랜드주 카드웰 케언즈 해변에서 거대 바다악어가 해변가로 밀려온 그루퍼 사체를 뜯어먹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11일 목요일 아침. 해변가로 산책을 나온 관광객들은 악어 경고 표지판 인근의 얕은 해변에서 거대한 바다악어 한 마리를 발견했다. 관광객 중 다윈에서 온 케이트 로저스(Kate Rogers)란 여성이 촬영한 영상에는 해변가로 떠밀려 온 그루퍼에 접근해 사정없이 먹어치우는 악어의 모습이 담겨 있다.

당시 해변에는 한 여성이 사건 발생 지점에서 수 미터 떨어진 곳에서 수영 중이었지만 별다른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악어는 ‘비스마크’(Bismark)라 불리는 바다악어로 지난 몇 년 동안 카드웰 해변 주변서 서식하는 유명 악어로 알려졌다.

케이트의 영상은 현재 43만 2천여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바다악어(saltwater crocodile)는 길이 7m, 무게 1.3톤까지 자라는 현존하는 가장 큰 파충류로 호주에서는 바다악어의 출몰로 해변이 폐쇄되는 일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

사진·영상= Kate Rogers Facebook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