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 번째 여동생 소식에 ‘멘탈붕괴’된 큰 아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엄마가 세번째 여동생을 임신한 사실을 알자 ‘멘탈붕괴’에 빠진 아이(유튜브 영상 캡처)

8살짜리 아들이 엄마가 세 번째 여동생을 임신하게 된 사실을 알고 ‘멘붕’에 빠진 순간을 담은 영상을 지난 15일(현지시각)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가 소개했다.

첫째 아들 데스틴 토레스(8)는 늘 남동생을 원해 왔다. 이미 두 명의 딸을 둔 엄마 브리타니 토레스(28)와 아빠 프레디 토레스(32) 부부는 넷째 아이를 임신하게 됐고, 임신 16주가 되자 아이의 성별을 공개하는 이벤트를 자녀 앞에서 마련했다.

이달 초 플로리다주 나폴리의 토레스 집. 엄마는 아들 데스틴, 두 여동생 렉시앤(6)과 아비아나(3) 앞에 컵케이크 세 개를 가져 왔다. 그리고 두 딸에게 “넷째로 어떤 성별의 아이가 태어났으면 좋겠니?”라고 묻자, 두 딸은 “여성”이라고 대답한다. 반면 아들 데스틴은 간절한 마음을 담아 “남성이요, 제발!”이라고 대답한다.

아빠가 “어떤 아이가 되더라도 사랑해야만 한다”라고 말하지만 데스틴은 답하지 않고 케이크 중간에 있는 색을 알고 싶어 빨리 먹으려고만 한다. 이윽고 컵케이크를 중간까지 먹다가 여성를 뜻하는 ‘분홍색 아이싱’을 발견하자 넋나간 듯 “여자”라고 말하고 눈물을 펑펑 흘리며 바닥에 주저 앉는다. 대조적으로 옆의 두 딸은 기쁨으로 환호성을 지른다.

엄마 브리타니는 “와우, 이제 오직 너만 ‘남자다’라고 아들을 위로했지만 전혀 기뻐하지 않았고 일주일 동안이나 화가 나 있었다”라며 “이미 여동생이 둘이나 있었기 때문에 남자 형제를 진심으로 원했던 것 같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녀는 “넷째를 임신했을 때, 고기와 매운 음식을 너무 먹고 싶었다. 그래서 남자 아이라 확신 했었다”며 “큰 아이가 여전히 실망하고 있지만 아이가 건강하게 태어나기만 한다면 아무것도 바랄 게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Caters Clip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