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中 엘리베이터 안, 초등생의 엇나간 구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많은 광고가 덕지덕지 붙어 있는 중국의 한 엘리베이터 안.

초등학생 남자아이 한 명이 다른 친구들이 들어올 수 있도록 엘리베이터 열림 버튼을 누른 채 서 있다. 이윽고 여자 두 명과 남자 한 명이 빠른 걸음으로 들어온다.

영상 속 검은색 옷을 입은 한 남자아이가 문이 닫히기도 전에 갑자기 구석에 서 있는 여자아이에게 입 맞추기 시작한다. 입맞춤은 한두 번도 아닌 여러 번 계속된다. 심지어 이 학생은 무릎까지 꿇으면서 일반 성인이 사랑하는 연인에게 프러포즈할 때나 하는 ‘손등 키스’도 한다.

그 모습을 웃으면서 보고 있던 친구가 엘리베이터 안의 CCTV를 가리키자, 보란 듯이 다시 키스를 한다. 그러고 나서 두 엄지 손가락을 자신에게 뻗으며 ‘이 여자는 내 거다’라고 당당하게 CCTV를 바라본다.

더 가관은 영상 속 마지막 장면이다. 마침내 문이 열리고 여학생이 나가려고 하자 그 여학생을 붙잡으며 ‘굿바이 키스’까지 잊지 않는다.

최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 릭’(Liveleak.com)에서 소개한 이 영상은 4만 5천 명의 클릭을 기록하고 있다.

영상은 본 누리꾼들은 “어린 것이 벌써부터 여자를 밝히다니”, “꼬마야 지금은 좋지만, 네가 크면 데이트 비용 많이 들거다”, “여자의 부모가 봤다면 불쾌해 할 수도 있겠다” 등의 다양한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liveleak video/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