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쇼케이스 현장 웃음바다 만든 선미의 ‘돌발포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수 선미가 쇼케이스를 마치고 MC배에게 포옹으로 고마움을 표하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신곡 ‘주인공’으로 컴백한 선미가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라마다호텔 그레이스 가든홀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돌발 포옹’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해프닝은 선미가 쇼케이스와 기자간담회를 모두 마치고 기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한 뒤 일어났다.

선미는 그다음 일정으로 음악방송 무대를 위해 이동해야 했다. 하지만 아쉬움에 쉽사리 자리를 떠나지 못하는 선미에게 MC배(배영현)는 “늦었으니 가셔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선미는 돌연 MC배를 와락 끌어안으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갑작스런 선미의 애정 어린 인사에 MC배는 당황한 듯하면서도 미소를 감추지 못했고, 기자들도 폭소를 터트렸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