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애완견처럼 거품 목욕하는 거대 비단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ExtremesDotCom youtube
애완견처럼 거품 목욕하는 거대 비단뱀

애완견만큼이나 주인의 사랑(?)을 듬뿍 받는 거대 비단뱀 있다.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독일의 한 가정집에서 거대 황색 비단뱀에게 거품 목욕을 시키는 기괴한 순간이 담긴 영상 한 편을 소개했다.

욕실 앞 버마 비단뱀(Burmese python). 여주인은 욕실 들어오기를 망설이던 자신의 애완뱀을 힘겹게 끌고 들어와 욕조에 넣는다. 여성이 카메라를 이동시키는 사이, 검품에 얼굴 전체를 덮인 뱀이 욕조 밖으로 고개를 내밀었다.

여주인은 그런 뱀의 모습에 “넌 너무 멋져!”라 칭찬하며 가볍게 뱀의 코를 밀며 “욕조 안으로 들어가!”라고 말했다. 그녀는 뱀의 나머지 몸통 부위를 발로 차며 욕조 안으로 이끌었다. 얌전하게 목욕을 즐기는 뱀이 귀여운 듯 여주인은 그의 머리를 쓰다듬어줬다.



한편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뱀에게 좋지 않을 것 같아요”, “마치 애완견처럼 뱀이 거품 목욕하는 모습이 귀엽네요”, “상쾌할 거 같아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 ExtremesDotCom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