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강풍에 뽑힌 거대 나무, 유모차 밀고가는 여성 덮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ViralHog youtube
지난 18일(현지시간) 유럽 전역에 폭풍 ‘프레데릭(Friederike)이 닥친 가운데 네덜란드 호르스트(Horst)의 한 거리에서 강풍에 뽑힌 나무가 유모차와 여성을 덮치는 사고가 발생한 모습.

폭풍으로 인해 뽑힌 거대한 나무가 유모차를 밀고 가는 여성을 덮치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CCTV에 포착됐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유럽 전역에 폭풍 ‘프레데릭(Friederike)이 닥친 가운데 네덜란드 호르스트(Horst)의 한 거리에서 강풍에 뽑힌 나무가 유모차와 여성을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19일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CCTV 영상에는 아기가 탄 유모차를 밀고 거리를 지나는 여성의 모습이 보인다. 시속 120km의 강풍에 거리 주변의 거대 나무가 뿌리 채 뽑혀 여성을 덮친다. 나무는 여성으로부터 불과 30cm도 안 되는 가까운 거리에 쓰러지고 여성과 아기는 압사될 위험에서 운 좋게 살아남는다. 아기와 여성은 별다른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 네덜란드 스키폴 공항은 최고 시속 140km에 이르는 강풍으로 약 2시간 동안 공항이 폐쇄됐으며 네덜란드와 인근 벨기에서는 강풍으로 쓰러진 나무가 자동차를 덮쳐 최소 4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유럽 지역은 올해 보름여 만에 두 번째 폭풍이 몰아치면서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잇따랐다.

사진·영상= ViralHog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