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자유를 찾기 위한 이들의 감동 실화…‘프리 스테이트’ 1차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프리 스테이트’ 예고편 한 장면.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프리 스테이트’ 예고편이 공개됐다.

‘프리 스테이트’는 미시시피 지역 최초의 혼혈 인종 공동체를 세운 실존 인물 뉴튼 나이트의 삶을 담은 작품이다.

뉴튼 나이트는 남북 전쟁 당시 남군 소속으로, 자신의 조카가 억울하게 전장에서 죽음을 맞이하자 탈영을 결심한다. 이후 탈영병 신분으로 군대에 착취당하는 사람들을 도와주던 뉴튼은 순찰병에게 쫓기다 부상을 입고, 외딴 늪지대에 숨어든다.

그리고 다른 탈영병과 노예들, 지역 주민과 함께 흑인들의 인권을 위해 뉴튼은 기나긴 투쟁을 시작한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가장 혼란스러웠던 시대 자유를 위해 싸우다”라는 카피처럼 뉴튼과 함께 한 이들의 필사적인 투쟁을 엿볼 수 있다. 또 아이들의 희생에 분노해 전투에 나서는 모습은 그들의 간절함을 고스란히 느끼게 한다.

여기에 “세상을 바꾸기 위한 한 남자의 치열했던 순간!”이라는 카피는 역사 속 가려진 한 시대의 사건과 남북 전쟁 당시 독립주를 선포한 뉴튼 나이트의 행보가 남긴 자취를 궁금케 한다.

‘헝거게임: 판엠의 불꽃’의 게리 로스 감독이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인터스텔라’의 매튜 맥커너히가 반란군의 리더 ‘뉴튼 나이트’ 역을 맡아 열연했다.

남북 전쟁 전후 이야기를 사실적으로 옮긴 ‘프리 스테이트’는 2월 7일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113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