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10년간 사지 마비 환자, 아무도 보지 않는 곳에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보험금을 타내려고 10년간 사지 마비 행세를 한 A(36)씨와 이를 시킨 보험설계사 어머니 B씨(65)를 적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경찰이 확보한 CCTV 영상. A씨가 출입문 열림 스위치를 발로 누르고 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제공.

보험금을 타내려고 10년간 사지 마비 환자 행세를 한 30대 여성이 멀쩡한 모습으로 다니다가 발각돼 형사 입건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보험금을 타내려고 10년간 사지 마비 행세를 한 A(36)씨와 이를 시킨 보험설계사 어머니 B씨(65)를 적발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07년 4월 지인의 승용차를 타고 가다가 가벼운 교통사고를 당한 이후 사지 마비 후유장애 진단을 받아내 약 10년간 수도권의 병원 14곳을 옮겨 다니며 사지 마비 환자 행세를 해 보험금 3억원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척수 내부에 구멍이 생기면서 신경을 손상시키는 ‘척수 공동증’ 진단을 받자, 이로 인해 나타난 강직 증상을 사지 마비 증상인 것처럼 행세했다.

A씨의 어머니이자 보험설계사로 근무해온 B씨는 사지 마비 후유장애 진단을 받으면 많은 보험금을 탈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이를 딸에게 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이 모녀는 보험사로부터 먼저 약 3억원의 보험금을 받고, 21억원의 보험금을 추가로 받으려고 법적 소송까지 진행 중이었다. 하지만 같은 병실 환자와 간호사 등에 의해 멀쩡히 걸어다니는 모습이 발견되면서 결국 꼬리를 밟혔다.

제보를 받은 경찰은 잠복수사에 나섰고, A씨가 두 손에 물건을 들고 출입문 열림 스위치를 발로 누르거나 공원에서 그네를 타는 모습을 영상으로 확보했다. A씨는 검거되는 순간까지도 환자 행세를 하며 범행을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이 각종 영상을 증거로 내놓자 뒤늦게 자신의 사기행각을 시인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