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日군마서 화산 분화…스키장 지붕·곤돌라에 돌덩이가 ‘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 오전 일본 군마(群馬)현 북서부의 구사쓰시라네산(草津白根山)의 주봉우리인 모토시라네산(本白根山)(2천171m)에서 분화가 발생해 인근에서 훈련 중이던 자위대원 1명이 숨졌다.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59분께 모토시라네산이 분화했다고 발표했다.

모토시라네산은 도쿄 도심에서 직선거리로 150㎞ 떨어진 곳으로, 수도권의 인기 관광지인 구사쓰 온천과도 가깝다. 구사쓰시라네산의 봉우리에서 분화가 발생한 것은 1983년 이후 처음이다.

이날 분화로 화구 주변에는 검은 연기가 치솟기도 했다. 인근 구사쓰 마치(町)의 주민센터 직원은 마이니치신문에 “검은 연기가 구름낀 하늘에 높이 솟아오르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 유튜브 영상 캡처.

특히 분화로 인근 1㎞ 지점까지 분석(噴石·용암 조각과 암석 파편)이 튀며 부상자도 속출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분화로 1명이 숨지고 11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숨진 자위대원은 군마현 소마가하라(相馬原) 주둔지 소속 49세 남성으로 인근에서 스키 훈련 중 눈사태를 맞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눈사태 역시 화산 분화로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

산사태로 숨진 1명 이외에 자위대원 3명이 부상했고, 그 가운데 1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이날 분화로 뿜어져 나온 분석이 구사스시라네산 기슭에 위치한 ‘구사쓰 국제스키장’에 떨어지면서 스키객들도 부상을 입었다.

분석이 곤돌라로 날아들어 유리창이 깨지며 스키객 5명이 부상했다. 특히 주먹 크기의 분석이 스키객들이 휴식을 취하는 건물의 지붕을 뚫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분화 후 스키장 측은 스키객 80명을 대피시키는 한편 미처 피하지 못한 채 고립돼 있는 사람도 있을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도 하고 있다. 분화로 스키장 주변 민가 11채에서 정전이 발생하기도 했다.

일본 기상청은 분화 발생 지점인 모토시라네산 정상에서 반경 2㎞에 분석이 날라올 수 있다며 경계를 당부하는 한편 화산경계 레벨을 2에서 3으로 격상하고 입산 규제를 명령했다.

후지이 도시쓰구(藤井敏嗣) 도쿄대 명예교수는 “분석이 날라온 것을 보니 폭발적인 분화가 발생한 것이 틀림 없다”며 “구사쓰시라네산은 3천년 전에 활발한 화산 활동이 있었고, 용암이 흘러내린 적도 있다. 앞으로도 분화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니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총리 관저는 위기관리센터에 관저연락실을 설치해 정보 수집에 나섰고, 군마현측은 조난자 구조 등을 위해 육상자위대에 인력 파견을 요청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