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미니 마우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2627번째 입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2일(현지시간) 할리우드에서 열린 미니 마우스 명예의 거리 헌액식에서 월트디즈니의 최고경영자(CEO) 로버트 아이거(사진 왼쪽부터), 미니 마우스, 가수 케이티 페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Disney)

디즈니의 대표 캐릭터 미니 마우스가 탄생 90주년을 맞아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입성했다.

월트디즈니 컴퍼니는 지난 22일 할리우드 상공회의소가 미니 마우스에게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동판을 선사했다고 전했다. 이날 기념행사에는 월트디즈니의 최고경영자(CEO) 로버트 아이거와 팝가수 케이티 페리가 특별 초청 연사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월트디즈니의 미니 마우스는 긍정적인 성격과 특유의 명랑함을 앞세워 전 세대를 사로잡은 세계적인 할리우드 스타 중 하나로, 수많은 패션 디자이너와 아티스트들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캐릭터다.

로버트 아이거는 “미니 마우스는 애니메이션 역사에 길이 남을 스타이자 패션 아이콘”이라며 “70여 편의 작품을 통해 전한 감동과 즐거움을 인정받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케이티 페리는 “미니를 기념하는 기쁜 자리에 함께할 수 있어 매우 영광스럽다”고 전했다.

한편, 미키 마우스는 탄생 50주년이던 지난 1978년, 애니메이션 스타로는 처음으로 명예의 거리에 오른 바 있다. 이번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이름을 올린 미니 마우스는 2627번째 스타로 기록됐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