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하 60도 오미야콘 강물 속 뛰어든 日관광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atal_Tour Instagram
인간이 살 수 있는 가장 추운 곳 러시아 야쿠티아 공화국의 오미야콘(Oymyakon)의 강물에 뛰어든 일본인 관광객.

가만있어도 속눈썹까지 얼어붙는 혹한의 추위를 가진 오미야콘에 별난 관광객이 나타났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인간이 살 수 있는 가장 추운 곳 러시아 야쿠티아 공화국의 오미야콘(Oymyakon)의 강물에 뛰어든 일본인 관광객에 대해 보도했다.

오미야콘(Oymyakon)은 북극점에서 3000km 떨어진 곳으로 세계에서 사람이 살 수 있는 가장 추운 지역으로 1월 평균 기온이 영하 50℃에 달한다.

인터넷에 공개된 영상에는 주차된 밴에서 나온 수영복 차림의 남성 관광객이 카메라에 인사한 뒤, 강물 속으로 뛰어들며 비명을 지르는 모습이 담겼다. 잠시 동안 물속에 몸을 담근 남성은 즉시 물밖으로 나와 쏜살같이 밴에 올라탄다.

이 무모한 남성은 낚시 여행을 포함한 야외 탐험 전문 러시아 여행사 ‘사탈 투어’(Satal Tour)가 마련한 이벤트의 하나로 이 같은 도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미야콘의 가장 추운 날씨는 1926년 1월 16일에 기록됐으며 영하 71.2℃에 달했다. 남극 대륙에서는 이보다 더 낮은 기온이 기록되긴 했지만 영구 거주지역은 아직 없는 상태다.
오미야콘 마을이 세계에서 가장 추운 곳인 이유는 인디기르카강 상류에 위치하고 있으며 해발고도 700~750m의 분지 형태이기 때문. 또한 동쪽은 타스키스타비트 산맥, 서쪽은 베르호얀스크 산맥, 남쪽은 하르칸스키 산맥으로 둘러싸여 있기 때문에 겨울철엔 찬 공기가 빠져나가지 못하고 이곳에 머물려 기온이 영하 70℃ 가까이 내려가는 날씨가 계속된다.

사진·영상= Satal_Tour Instagram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