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내 얼굴 왜 함부로 썼냥”…‘뚱한 고양이’ 7억원 승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뚱한 표정으로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얻은 고양이 ‘그럼피 캣’이 자신의 이미지를 함부로 사용한 커피 회사와의 법정 다툼에서 승소했다고 24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다.

미 캘리포니아 연방 법원은 그럼피 캣 유한회사가 미 커피 기업 그레네이드(Grenade)를 상대로 낸 71만달러(약 7억5천만원) 규모의 저작권 및 상표권 침해 소송에서 원고의 손을 들어줬다.

그럼피 캣 측은 그레네이드가 ‘그럼푸치노’라는 음료에만 그럼피 캣 캐릭터를 사용하기로 해놓고 다른 상품에도 도용했다고 주장했다.

▲ 유튜브 영상 캡처.

두 회사는 지난 2013년 이 고양이 캐릭터를 내건 내놓기로 하며 15만달러(약 1억6천만원) 상당의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그레네이드는 지난 2015년 그럼피 캣 캐릭터를 포장에 내건 원두와 그럼푸치노 티셔츠를 판매해 수익을 올렸다.

그레네이드는 “그럼피 캣 측이 계약에 명시된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맞고소했으나 결국 패했다.

올해 6세 암컷 그럼피 캣의 진짜 이름은 ‘타다 소스’다. 2012년 주인 형제가 이 고양이의 뚱한 표정을 찍어 인터넷에 올린 뒤 일약 스타가 됐다.

이 고양이의 독특한 표정은 왜소증과 주걱턱 때문으로 알려졌다.

그럼피 캣은 전 세계 TV 광고에 등장하는가 하면 크리스마스 영화의 주연을 맡기도 했다.

한편, 그럼피 캣은 이달 열린 공판에 잠깐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으나 선고 날에는 법정에 나오지 않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