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中, 66살 효자의 100세 엄마를 향한 눈(雪) 위 효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 22일(현지시각) 중국 매체 피플스 데일리에서 보도한 한 남성의 효심이 화제다.
 
대륙 중국, 나라가 큰 만큼 중국인들의 부모님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는 방식도 남다르다.
 
영상 속에 리 지우라는 66세의 한 남성이 텐진에 있는 눈 덮인 호수에서 어마어마한 크기의 글씨를 써 나간다. 어머니의 100번째 생신을 축하하기 위해서다.
 
그는 “이렇게 큰 글씨를 써 보긴 처음이다”라며 “어머니를 위해 뭔가 좋은 의미가 담긴 글씨를 쓰고 싶었다. 하지만 내가 원하는 만큼의 큰 고급 종이를 살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결국 기발한 아이디어가 떠 올랐고 때를 기다렸다.

30년간 서예를 써 온 이 남성은 호수가 얼어서 그 위에 많은 눈이 쌓이길 오래동안 바래 왔다. 때가 되어 호수에 많은 눈이 쌓이자 어머니의 100번째 생신을 위한 ‘아이디어’를 실행에 옮기는 데 주저하지 않은 것이다. 고진감래다.

▲ 유튜브 캡처
 
눈 밭에 쓴 글씨는 복을 많이 누리고 오래오래 사시길 바라는 뜻이 담긴 30미터 길이의 수(壽)자와 27미터 길이의 복(福)자다.


 
사진·영상=People‘s Daily,China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