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고객이 주문한 ‘피자 토핑’ 훔쳐 먹는 배달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객이 주문한 피자 토핑을 훔쳐 먹는 배달원(유튜브 영상 캡처)

캐나다 브리티시 콜롬비아주 서리(Sureey) 지역의 도미노 피자 배달원 ‘토핑 훔쳐 먹기’로 인해 도미노 피자 명성에 큰 상처를 입혔다.

지난 25일(현지시각) 외신 선(Sun)은 고객이 주문한 음식을 탐한 배고픈 피자 배달부를 보도했다.

영상은 엘리베이터 안에 있는 피자 배달부가 문을 닫으면서 시작한다. 이 배달부는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기도 전에 서둘러 배달 가방에서 피자를 꺼낸다. 피자를 꺼내는 동작과 문이 닫히는 동작이 정확히 일치하는 걸로 봐서 ‘동일 전과’가 다수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그리고 나서 피자 박스를 열고 토핑을 먹기 시작한다. 고객이 눈치채지 않게 피자 여러 곳의 토핑을 골라 먹는 치밀함까지 보인다. ‘욕구’를 다 채운 시간은 12초. 재빨리 박스를 닫고 배달가방에 넣는다.

다행히도 이 장면은 엘리베이터 CCTV 보안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고 피자를 주문한 주민에게 바로 알려졌다. 사건을 전해 들은 도미노 캐나다의 마케팅 부사장 제프 카크마렉(Jeff Kacmarket)은 CTV 뉴스 밴쿠버에 “매우 당황스럽고, 좌절감을 느꼈다”며 주문 고객에게 사과했다. 물론 지난 7월부터 서리 지역 배달팀 일원이었던 대학생 직원은 해고 됐다.

또한 도미노는 이 사건을 당국에 알렸고, CCTV 영상은 관할 부서에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영상=Global New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