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킬레스 힘줄’ 끊어진 소리가 이렇게 클 줄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운동하다 아킬레스 힘줄이 끊어진 순간(유튜브 영상 캡처)

논어 선진편(先進篇)에 나오는,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 했던가? ‘정도를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다는 뜻’이다. 생각하는 것도, 자는 것도, 먹는 것도 정도를 지키는 것이 좋다는 뜻이다. 요즘 다이어트 열풍이 광풍 그 이상이다. ‘과도한 운동’도 마찬 가지다.

지난 25일(현지시각)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는 격투기에서나 볼 수 있는 무릎으로 상대를 공격하는 ‘니킥(knew kick)’ 동작을 반복해 연습하다 스스로 ‘넉다운(Knock down)’ 당한 한 여성의 웃지 못할 사연을 소개했다. 영상은 2016년 10월, 그녀가 운영하는 소셜 미디어 채널에 소개할 새로운 운동 모습을 촬영하다 벌어졌다.

영상 속에 티파니 반 다이크(41)라는 여성이 니킥 동작을 하고 있다. 정확히 20번째 동작 후에, 총소리 같은 ‘탕’하는 소리와 함께 외마디 비명을 지른다. 이 소리는 영상 시작 후 25초만에 들리는 ‘아킬레스 힘줄 끊어진 소리’다. 어지간한 일반인도 들어본 적 없는, 놀랍도록 큰 소리다.

▲ 아킬레스 힘줄이 끊어진 후, 고통스러워 쇼파에 앉아 있는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고등학교 과학선생님이자 온라인 헬스코치인 그녀는 ‘뭔가 크게 잘못된 거 같다’고 느꼈다. 이윽고 쇼파에 몸을 기대며 눕는다. 7살 아들 브로크(Brock)가 다가오며 “엄마, 무슨 일이야?, 지금 뭘 도와줘?”라고 묻자 아이스 백을 가져다 달라며 여전히 고통스러워 한다.

“저 자신도 믿을 수 없었다. 아킬레스 힘줄 끊어지 소리가 이렇게 클 줄을. 말 그대로 집에서 총소리가 난 거 같았다”며 “그 순간에도 아들이 나를 도와주는 모습이 너무나 고맙고 사랑스러웠다”고 말했다.

▲ 아파하는 엄마를 위해 아이스백을 가져다 준 7살 아들(유튜브 영상 캡처)

그녀는 이틀 후 수술을 받고 3개월이 지난 2017년 1월에나 다시 조깅을 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그녀는 “아킬레스 힘줄 끊어진 사람들에 대한 기사를 많이 읽었지만 마음 아프게도 완쾌된 사례는 찾아보지 못했다”라며 “지금도 심한 절름발이지만 기본적인 운동은 할 수 있을 정도”라고 했다.

역시, ‘과유불급(過猶不及)’이다.



사진·영상=Caters Clip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