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다리 건너는 SUV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RT.

곧 무너져 내릴 것만 같은 다리 위를 아슬아슬하게 건너는 차량의 모습이 포착됐다.

이달 중순 러시아 국영 뉴스채널 RT(러시아투데이) 계열사 비디오 뉴스 공급업체 ‘럽틀리’(Ruptly)가 공개한 영상에는 보호 난간도 없이 좁고 낡은 다리 위를 조심스레 건너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모습이 담겼다.

러시아투데이에 따르면, 이 다리는 러시아 동시베리아 트랜스바이칼 소재 비팀 강을 가로지르는 콴딘스키 다리다. 다리 길이는 570m, 높이는 20m, 폭은 1.8m로 자동차 한 대가 겨우 지나갈 수 있는 수준이다.

콴딘스키 다리는 1980년대 철도용으로 건설하다 완성되지 못한 채 30여 년간 보수가 이뤄지지 않아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다리’라는 악명까지 얻었다. 건너는 도중 다리에 문제가 생기면 직접 수리한 뒤 건너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RT/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