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내가 죽인 아내가 사라졌다”…영화 ‘사라진 밤’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사라진 밤’ 티저 예고편 한 장면.
씨네그루 키다리이엔티 제공.

추적 스릴러 ‘사라진 밤’ 티저 포스터와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사라진 밤’은 국과수 시체보관소에서 사라진 시체를 두고 벌어지는 단 하룻밤 이야기를 그렸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남편에게 살해당한 아내 ‘설희’(김희애)가 시체 안치실에서 카메라를 응시한 채 앉아있는 모습과 함께 “내가 죽인 아내의 시체가 사라졌다”라는 카피가 담겨 있다. 영화는 사건의 무대가 되는 국과수 사체보관실 이미지를 통해 그곳에서 일어날 이야기를 궁금케 한다.

▲ 영화 ‘사라진 밤’ 티저 포스터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예고편은 “나는 오늘 아내를 죽였다”라는 ‘진한’(김강우)의 대사로 시작한다. 이어 형사 ‘중식’(김상경)의 의미심장한 표정 뒤, 시체가 있어야 할 자리가 텅 비어 있는 보관함이 등장해 극의 긴장감을 예고한다.

특히 사라진 시체의 행방을 추궁하며 ‘진한’에 대한 의심을 놓지 않는 ‘중식’과 자신이 죽인 아내가 살아 있다고 의심하는 ‘진한’의 모습과 달리 고고하게 와인을 마시는 ‘설희’의 모습은 세 배우 간의 팽팽한 줄다리기를 엿볼 수 있다.

극중 사건을 집요하게 파헤치며 ‘설희’의 흔적을 쫓는 형사 ‘중식’ 역은 김상경이, 자신이 죽인 아내 ‘설희’가 살아있음을 주장하는 ‘진한’ 역은 김강우가 맡았다. 이들을 혼란에 빠트리는 미스터리한 인물 ‘설희’ 역은 김희애가 맡았다.

영화 ‘사라진 밤’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