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냥하는 놈 따로, 먹는 놈 따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표범이 애써 사냥한 먹잇감을 하이에나가 가로채는 순간이 공개됐다.

케냐 마사이마라국립보호구역에서 촬영된 이 영상은 지난달 30일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영상은 임팔라들이 풀을 뜯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평화롭던 그 순간, 매복해 있던 표범 한 마리가 모습을 드러낸다. 스프링처럼 튕기듯 갑자기 등장한 표범은 순식간에 임팔라 한 마리를 제압해 쓰러뜨린다.

은신의 달인, 암살자로 흔히 비유되는 표범의 진가다. 하지만, 여기까지만 표범답다. 잠시 후, 어디선가 하이에나 한 마리가 등장해 녀석에게 접근하자, 겁을 먹은 듯한 표범은 하이에나에게 사냥감을 고스란히 양보한다.



이렇게 표범이 잡은 먹잇감을 빼앗기는 일은 종종 있다. 이는 표범은 자신에게 위협이 되는 일을 최대한 배제하는 습성 때문이다. 심지어 자신보다 약한 치타가 덤벼도 피할 정도로 표범은 소심하다. 이러한 습성 때문에 천적에 의해 표범이 죽는 경우는 극히 드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 영상=Maasai mara Sightings/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